Windows 7 작업 표시줄


 

11월20일은 Windows의 생일이었습니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Windows 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대한 여러분의 관심에 힘입어,  과거를 되돌아 보고 Windows 7 까지의 길을 살펴 봅시다. --Steven

올해 Professional Developers Conference 의 Welcome to the Windows 7 Desktop 세션에서 Windows 7 의 데스크톱 요소를 발표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전 글 (사용자 인터페이스:시작, 실행 및 전환 기능폴로 업: 시작, 실행 및 전환 기능)에서는 작업 표시줄의 역사, 구조, 그리고 개선된 분야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이 글에서도  이야기를 계속 이어가려고 합니다.  UI(사용자 인터페이스)가 일부에게는 새롭게 느껴지거나 시대착오적이라 느낄지도 모르지만, 많은 사람들에게는 친숙한 Windows DNA 를 유지하면서, 사용자 피드백을 받아 노력한 결과에 따라 진화되었습니다. 

Windows 가 처음으로 출시 된 것은 23년 전인 1985 년 11 월 20 일이었습니다.  Microsoft 최초의 그래픽 셸이 업계 최초의 작업 표시줄과 같은 컨셉을 가진 외관이었다는 점은 이 글과도 연관성이 있습니다.

clip_image002_thumb[5]

그림 1 Windows 1.01: 스크린 하단의 아이콘은 실행되고 있는 윈도우

Windows 1.0 은 윈도우 확대 표시 (전체 화면), 정렬 표시, 아이콘 표시 (최소화)를 지원합니다. 창 겹치기는 지원되지 않았기 때문에 (Charles Simonyi 와 Bill Gates 사이에 큰 논쟁이 있었습니다, Steven ), 정렬 표시나 확대 표시되지 않은 윈도우를 나타내기 위한 데스크톱의 전용 부분이 스크린의 하단에 보여집니다. 윈도우를 최소화하거나 또는 스크린 하단에 드래그 하여, 사용자는 작업 표시줄을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작업 표시줄에는 실행중의 윈도우에 대응하는 큰 아이콘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아이콘을 클릭하거나 데스크톱에 드래그 하여, 윈도우 실행 취소가 가능해졌습니다. 이 메커니즘은 지금도 사용할 만큼 간단하며, Windows 7 에서도 사용되는 중요한 컨셉입니다. 그것은 사용자가 작업을 바꿀 때, 그것은 실제로는 윈도우를 바꾸고 있습니다. 실행, 변경, 통지 기능을 가진 성숙한 작업 표시줄이 도입된 것은 Windows 95에서 이지만, 스크린 하단의 전용 영역을 사용하여 윈도우를 부상시키거나 바꾸기는 Windows 1.0부터 가능했습니다.

목표를 설정한다

이전의 작업 표시줄에 대한 글에서 작업 표시줄에 관한 데이터와 피드백 분석 후에 정의한 높은 수준의 이념에 대해 말했습니다. 여기에서는 우리가 설정한 목표와 기능의 개념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항상 사용하는 것은 가까이에

항상 사용하는 프로그램에 조금 마우스를 작동시키는 것만으로 적은 횟수의 클릭으로 가능하면 편리합니다.

자주 사용되는 프로그램에 한번의 클릭으로 액세스하려면 퀵 실행을 작업 표시줄 위에서의 존재감을 늘리거나 고정된 아이템을 위해서 보다 넓은 톱 레벨의 공간을 준비하거나 내실화 해야 합니다. 우선 우리는 퀵 실행은 작업 밴드와 어떻게 서로 서로 영향을 주고 있는지, 실행과 변환은 어떤 상태에 따라 각각 다르거나 중복된 것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예를 들어, 거의 모든 Windows 상에서 동작하는 싱글 인스턴스 프로그램이 이미 실행중인 경우, 재개의 시도를 변환으로서 해석합니다. 그 때문에 퀵 실행의 Outlook 의 아이콘을 클릭 하면, 이미 실행되어 작업 밴드에 표시 된 경우, 단지 그 프로그램으로 전환할 수 있을 뿐입니다. 작업 표시줄 위에 다른 아이템용으로 장소를 만들기 위해, 불필요한 것을 없애고 유효하게 활용해야 하야 합니다. 

작업의 흐름을 조사하여 모델링 한 결과, 자주 반복되는 세가지 기본적인 순서가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우선, 프로그램을 찾아내 실행합니다. 다음에 프로그램의 UI 를 사용하여 작업하고 싶은 파일을 엽니다. 그리고, 겨우 작업을 시작 합니다. 우리는 1번째와 2번째 순서를 건너뛰고, 직접 작업을 시작 할 수 있도록 할 수 없을지 고민했습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이 생성 또는 사용하는 파일, 폴더, 링크, 웹 사이트, 그 외의 것을 「목적지」라고 부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목적지에 작업 표시줄에서 간단하게 액세스 할 수 있도록 만들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수동으로 사용자 지정 하지 않고, 또 개발자의 막대한 노력을 필요로 하지 않으면서, 얼마나 효율적일지 생각했습니다. 

자신을 갖고 윈도우 관리

윈도우를 빠르게 바꾸거나 윈도우를  원하는 방법으로 손쉽게 위치시킬 수 있습니다.

이 목적은 작업 표시줄의 마음에 호소하는 것이었습니다. 즉, 윈도우 사이를 바꾸는 능력입니다. 이것은 우리에서 난제였습니다.  작업 표시줄 위의 윈도우를 표면화하는데 예측 가능한 방법이나, 텍스트를 가치 있게 활용,  변환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항상 사용자를 돕는 안정성이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습니다. 작업 표시줄 위의 텍스트는 몇 년도부터 있던 것으로, Vista 에서는 미리 보기를 도입했습니다. 그러나, 사용자의 피드백에 의해, 아직도 개선의 여지가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Windows XP 윈도우 그룹화나 [Alt] + [Tab] 에 의한 각각의 윈도우의 시각적인 레이아웃과 같은 오래된 기능에 가능성이 있었습니다.

조사에서는 원래 왜 사람은 윈도우를 바꾸는지에 대해도 자세하게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두가지 흥미로운 시나리오가 나왔습니다. 하나는 정보를 윈도우에서 얻기 위해 (예를 들어, 전화번호를 입수한다), 또 하나는 윈도우의 옵션과 교환할 때 (예를 들어, 백그라운드 뮤직을 컨트롤 한다)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작업을 바꾸는 경우를 새로운 방법으로, 즉, 완전하게 변환 동작을 없애는 것으로 해결할 수 없을지 생각했습니다.

직접 컨트롤

데스크톱은 사용하는 사람의 스타일을 반영합니다. 경험을 사용자가 지정하고, 언제 어떻게 통지를 받을지 등 자신에게 중요한 것을 선택하게 됩니다.

기본에서는 시스템 아이콘만 표시되어 사용자는 기호에 맞추어 이 영역을 사용자 지정할 수 있습니다.

예쁘고 가볍게

데스크톱 경험은 정리되어 가볍고, 매우 넓게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주얼과 애니메이션은 한번 보았을 때에서 그 후도 훨씬 기다려집니다.

성공한 제품은 단지 제공하는 유틸리티 대신, 경험이기도 합니다. 처음부터, 작업 표시줄, 그리고 전체적으로의 데스크톱에는 사람들에서 감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거기서, 우선, UI 를 「글래스와 에너지」, X, 신빙성 등이라는 말을 사용하여 인격을 정의했습니다. 이 조사는 비주얼이나 애니메이션 언어를 정의하는데 도움이 되어, Windows 7 형태에도 적용되었습니다. 이 중요한 디자인프로세스 (PDC 세션에서 Sam 이 말한 내용)에 관해서는 앞으로 블로그에  쓸 예정이니 기대해 주세요.

차세대 작업 표시줄

Windows 7 작업 표시줄의 목적은 간단하게 실행하여, 자신을 가지고 변환이 생겨 항상 컨트롤 상태에 있는 것입니다. UI 는 일반적인 엔드 투 엔드의 시나리오를 달성하는 몇가지 주요한 기능에서 완성되어 있습니다. 각각의 요소에 대해, 그것들이 어떻게 움직일지 살펴 봅시다.

상쾌한 외형

작업 표시줄은 재배치를 했습니다. 기본으로 큰 아이콘 (Windows 1.0 에서 볼 수 있던 것, 또, Windows 95 + IE4 보다 퀵 실행의 옵션으로서 제공되고 있던 것)을 유효하게 했습니다. 이것에 의해, 보다 풍부한 아이콘 언어가 가능하게 되어, 프로그램 식별 능력이 향상되어, 마우스와 터치 모두 조작이 향상되었습니다. 그러나, 큰 아이콘의 가장 중요한 이점의 하나는 매일 사용하는 작업을 실행하기 위한 중심지로서 작업 표시줄을 보급시키는 것입니다.작업 표시줄은 Vista 때와 비교해서 경과한 10 픽셀 (96 DPI 의 경우) 까지만 높아집니다 (1행으로 사용의 경우. 복수 행은 화면의 다른 구석에의 재배포와 함께 지금도 지원됩니다).

clip_image004_thumb[3]

그림 2. Windows 7 작업 표시줄: 기본으로 큰 아이콘, 텍스트 없음, 투명한 표면 효과(glass surface)로 설정됩니다

조금 커진 높이와 커진 아이콘 외형을 완화시키기 위해, UI 를 눈에 띄도록 투명 효과 (glass treatment)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하면, 사람들의 색에 대한 기호를 보다 좋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이전의 글에서, 30% 가까운 세션으로 사용자 지정된 글래스가 사용되는 것을 공개한 것을 기억하시라 생각합니다).또, Vista 에서 동작을 변경하여, 윈도우가 최대화되었을 때, 작업 표시줄과 윈도우의 제목 막대의 양쪽 모두가 열리고 반투명대로 되도록 했습니다. Vista 에 관해서, 많은 사람들로부터 UI 가 희미하게 어두워지는 것은 싫다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고정화

지금까지 퀵 실행으로 온 것처럼, 지금도 프로그램을 드래그 하거나 context menu에서 작업 표시줄에 고정할 수 있습니다. 목적지도 드래그 엔드 드롭으로 고정할 수 있지만, 다른 방법으로 표시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자세한 것은 「점프 목록」를 참조하세요. 

통합

만약 퀵 실행의 사이즈를 크게 하면, 작업 밴드를 어떻게 할지 생각해야 합니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싱글 인스턴스 프로그램이 많은 시나리오에서는 실행과 변환은 동등합니다. 그러므로, 이 동작을 표준화하여 프로그램의 실행은 프로그램 실행을 윈도우 변환으로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효과적으로, 퀵 실행과 작업 밴드를 통합한 것입니다. 다른 OS 에서도 비슷한 컨셉이 있지만, 기본 경험은 항상 작업 표시줄 위에 1개만 표시되도록 최적화한다는 것과는  다른 우리의 접근 방식입니다. 즉, 윈도우 상태 (최소화되거나 최대화되어 복원되는 등)에 관계없이 신규 또는 중복된 단추는 만들어지지 않는다고 하는 것입니다. 또, 기본에서는 작업 표시줄에 목적지를 톱 레벨에 고정화 할 수 없습니다. 이것은 고정화 된 파일과 같은 파일을 열고 있는 실행중의 윈도우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입니다. 「모든 것을 지배하기 위한 하나의 단추」라고 하지만, 우리는 진심입니다. 이 1개의 통합된 단추 작업으로 작업 표시줄은 정돈되어 유일한 찾기 장소가 됩니다.

실행과 변환을 일체화하는 것으로써, 가장 요구가 많은 기능을 제공하는 일도 쉬워집니다. 그 기능이란, 작업 표시줄 단추 이동 가능해 집니다. 퀵 실행에서는 언제나 가능하지만, 이 메커니즘을 작업 밴드에도 조인 하는 것으로, 필연적으로 실행중의 윈도우에 대해서도 재배포 기능이 적용됩니다.

인터랙티브 그룹화 된 미리 보기 표시

Vista 에서는 작업 표시줄의 단추 위에 마우스커서를 움직이면 미리 보기를 표시했지만, Windows 7 에서는 이 설계로 개선되었습니다. Vista 와는 달라, 미리 보기 표시는 대응하는 단추의 확장 기능되어, 이 시각적인 보조를 클릭 하는 것으로써 임의의 윈도우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미리 보기는 또, 왼쪽 상단의 아이콘이나 윈도우의 제목 또 오른쪽 상단의 닫기 단추에 의해, 윈도우를 보다 정확하게 표현하게 되었습니다.

clip_image006_thumb[3]

그림 3. 미리 보기 표시: 그룹화 된 인터 랙티브 미리 보기는 윈도우의 관리를 간단하게 합니다.

작업 표시줄의 가장 중요한 기능의 하나는 개개의 윈도우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 결과, 사람은 간단하게 윈도우 사이를 바꿀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 실행과 윈도우 변환을 통합하여, 프로그램의 여러가지 윈도우를 어떻게 일체화시켜 표시할지에 대해 결정하는 것입니다. 이것에는 Windows XP 에서 도입된 윈도우 그룹화로 불리는 기능에 관심을 가지면 해결됩니다. 작업 표시줄이 가득 차면, 프로그램의 윈도우는 1개의 메뉴에 정리합니다. 그러나, 여기서 약간의 설계상의 어려움에 무딪쳤습니다. 우선, 이 움직임은 예측 불가능합니다. 이 확대 축소의 메커니즘이 언제 발동하는지, 실제의 곳 아무도 모릅니다. 다음에 윈도우의 리스트뷰는 언제나 아이템을 표현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마지막에 메뉴를 열려면 반드시 클릭해야 하기 때문에 속도가 늦어집니다. 우리의 솔루션은 예측 가능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 기본으로 단추로, 그룹화 된 미리 보기를 사용하여, 미리 보기를 클릭 뿐만이 아니고 마우스커서를 위에 움직였을 때에도 표시되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접근 방식은 [Alt] + [Tab] 로 직접 작업 표시줄을 표시하는 것입니다. 작업 표시줄의 단추에 마우스를 가져오면, 프로그램의 모든 미리 보기가 나타나고 동시에 그것은 가볍게 정리된 변환 모델로도 됩니다. 프로그램이 복수의 윈도우를 열고 있을지를 알리는 겹겹이 쌓인 창의 시각적인 단서를 보여드립니다. 한편, 각각의 윈도우에 대해서 개개의 단추가 표시되는 것을 소망으로, 그처럼 동작하는 옵션이 있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아직 있습니다.

Windows 7 작업 표시줄에 의해, 프로그램이 실행 중인지 여부를 하나의 윈도우가 열려 있는지 관계없이 여러개의 윈도우가  관계없이 가야 할 유일한 장소가 있습니다.

Aero Peek

네, 수수께끼입니다. 윈도우를 정확하게 식별할 수 있는 것을 「보장하는」프리뷰의 최적 사이즈는 어느 정도일까요? 그룹화 된 미리 보기의 외형은 좋지만, 이 작은 프리뷰에서는 윈도우를 인식하기 위한 충분한 정보를 항상 제공할 수 있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이미지로는 충분히 도움이 되지만, 전자 메일이나 문서에서는 그만큼이기도 하지 않습니다. 대답은 단순하게, 실제의 내용으로, 실물 크기로, 실제의 장소에 있는 실물의 윈도우를 표시하는 입니다. 이것이 Aero Peek에 대해의 컨셉입니다.

작업 표시줄의 문자나 미리 보기로는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 없는 경우, 단지 마우스를 작업 표시줄의 미리 보기 위에 움직이면, 이봐요! 대응하는 윈도우가 데스크톱 위에 나타나 다른 윈도우는 사라집니다. 보고 싶었던 윈도우를 보면, 단지 클릭하는 것만으로 원래의 상태로 돌아옵니다. 이것에 의해, 윈도우를 찾아내는 것이 아주 간단하게 가능할 뿐만 아니라, 정보 수집을 위해서 살짝 보는 것만으로 좋다고 하는 시나리오로, 하나 하나 윈도우를 바꾸는 수고도 줄일 수 있습니다. Peek 는 데스크톱 위에서도 움직입니다. [데스크톱 표시] 컨트롤은 작업 표시줄의 우측 하단에 옮겨져 이 단추를 누르면 지금도 데스크톱의 디스플레이가 교체됩니다. 이것은 Fitts 의 매직 코너 (중요한 것은 화면의 먹에 배포 해야 한다고 말하는 법칙)를  따른 것으로 매우 간단해집니다. 컨트롤 위에 마우스를 작동시키는 것만으로, 데스크톱 위의 모든 윈도우가 글래스 상태가 되어, 데스크톱 전체를 볼 수 있습니다. 주식이나 일기 예보의 개짓를  보거나 데스크톱 위에 파일이 있는지 체크하는 것이 쉽게 되었습니다.

clip_image008_thumb[3]

그림 4. Aero Peek: 미리 보기 위에 마우스커서를 움직이면, 데스크톱 위의 대응하는 윈도우를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Peek 의 다양한 측면의 분석에 많은 시간을 소비했습니다. 예를 들어, 사람들이 기능을 사용할 때, 데스크톱 위의 윈도우를 보기때문에, 반드시 작업 표시줄에는 초점을 맞추지 않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초기의 프로토 타입에서는 Peek 를 작업 표시줄의 톱 레벨에서 직접 시동시키고 있었지만, 문제가 판명되었습니다. 다른 프리뷰를 표시시키려고 작은 영역에서 마우스를 작동시키면,  마우스가 작업 표시줄에서 멀어져 떨어지기 위해, Peek 가 종료되어 버리기도 했기 때문에 Peek 는 미리 보기에서만 시동시켜, 마우스가  그릴 수 있는 것보다 넓은 공간을 확보하여 예기치 않은 시동을 줄일 수 있을 수도 있었습니다.

점프 목록

Windows 1.0 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실행중의 윈도우와 프로그램 용무가 상황에 있던 컨트롤을 표시한 시스템메뉴가 항상 있었습니다. 이 메뉴는 작업 밴드의 단추 또는 윈도우의 상단 왼쪽을 오른쪽 클릭 하는 것으로써 액세스 가능합니다. 기본에서는 메뉴에는 [닫기] 와 같은 Windows 의 컨트롤이 표시됩니다. (여기서 또 퀴즈입니다. 작업 표시줄의 단추에서 표시되는 시스템메뉴는 [닫기]와 같은 작이 더블 클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왜 언제나 [닫기]를 굵은 글씨로 표시시키고 있는지 이상하게 생각했던 적은 없습니까?  ) 오랜 세월 동안에  프로그램에서는 시스템메뉴를 확장해 관련성이 있는 작업을 표시하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명령 프롬프트에서는 편집 옵션, 규정값, 속성 작업이 시스템 메뉴에 나타납니다. 그러나, 메뉴를 어떻게 할지는 프로그램의 자유 경쟁과 같은 정도로, 사람들의 경험에 일관성이 없어집니다. 이 시나리오의 한가지 결점은 시스템메뉴는 프로그램이 실행중에만 액세스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기본 커멘드는 윈도우를 관리하기 위한 것이므로 상식적이지만, 만약 실행되어 있지 않을 때에도 프로그램의 작업에 액세스 하고 싶은 경우는 어떻게 될까요?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작업을 완료하기 위한 다양한 순서나, 그 순서를 줄일 수 있을지에 대해, 우리는 생각해 왔습니다. 목적지에 도달하거나 프로그램의 커멘드에 액세스 하는데, 사람들이 쉽게 점프 할 수 있도록 하고 싶습니다. 점프 목록은 이것을 구현하기 위한 Windows 7 작업 표시줄의 새로운 기능입니다. 이 기능은 개개의 프로그램의 미니 시작 메뉴, 또는 시스템메뉴의 차세대 버전과 생각해 주세요. 점프 목록은 프로그램이 좋게 있는 명사 (목적지)와 동사 (작업)를 표시합니다. 이 새로운 접근 방식에는 몇 가지의 장점이 있습니다. 우선, 빠르게 파일을 실행 하거나 작업에 액세스할때, 프로그램을 시작조차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다음에 목적지는 작업 표시줄 위의 귀중한 공간을 점유 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목적지는 각각의 프로그램에 의해서 자동적으로 간단목록에 정리되기 때문입니다. 10개의 프로그램이 작업 표시줄 위에 고정 또는 실행되고 있으면, 언제나 사용하고 있는 150 이상의 목적지에 빠르게 액세스 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합니다. 게다가 UI 를 사용자 지정 할 필요조차 없습니다. 점프 목록은 각 아이템에 대해서 많은 문자를 표시하므로, 작업 표시줄 위에 동일한 아이콘이 줄서 힌트가 없으면 구별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아득한 옛 일이 되었습니다. 특정 목적지를 수중에 두고 싶으면, 단지 그것을 목록에 고정할 수 있습니다.

clip_image010_thumb[3]

그림 5. 점프 목록: Word 를 오른쪽 클릭하면, 최근 사용한 문서에 빠르게 액세스 할 수 있습니다

일관된 가치가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미리 점프 목록을 존재시키도록 하고 또, 프로그램이 경험을 사용자 지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본에서는 메뉴에는 프로그램의 바로 가기, 고정화를 바꾸는 태그 기능, 하나 또는 모든 윈도우를 닫는 기능, 그리고 프로그램의 최근 사용한 목적지 (프로그램이 공통의 파일 대화상자를 사용하고 있는지, 파일의 종류를 등록하고 있는지, 또는 Recent Items API 를 사용하고 있다고  가정)이 있습니다. 프로그램은 목적지가 매우 변하기 쉬운 경우, 기본의 MRU (가장 바로 옆에 사용된) 목록을 시스템이 관리하는 MFU (가장 빈번히 사용된) 목록에 바꾸기 일이 생깁니다. 예를 들어, Word 는 [파일] 메뉴에도 있도록 MRU 가 장점이 있지만, 한편 Windows 탐색기는 사용자가 세션중에 많은 경로에 액세스 하는 경향에 있으므로, MFU 를 유효하게 하도록 선택했습니다. 프로그램은 또, 사람의 행동 패턴에 대해보다 전문지식이 있는 경우는 전용의 목적지 목록을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예: IE 는 자신의 저널을 표시합니다).또, Windows Live Messenger 나 Media Player 와 같이 작업이나 작업과 목적지의 편성을 표시시키는 것도 있습니다.

점프 목록은 프로그램의 통합 된 작업 표시줄 단추에서 유익한 목적지와 작업을 표시하는 것으로, 퍼즐의 중요한 피스를 제공합니다.

사용자 지정 윈도우 변환

메이저인 Web 브라우저는 어떤 것에서도 탭과 그것을 관리하는 방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탭 도구 모음과 작업 표시줄은 어느쪽이나 변환을 간단하게 하는 것이므로, 전부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TDI (탭을 사용한 문서 인터페이스) 프로그램과 MDI (복수 문서 인터페이스) 프로그램은 자신이 내부적으로 가지는 윈도우 관리 시스템에 의지하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Windows 의 작업 표시줄은 프로그램의 시나리오에 대해서 도움이 되도록 최적화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Excel 등의 일부의 프로그램에서는 자식 윈도우를 작업 표시줄 위에 표시시키기 위해 특별한 처리를 하지만, 이 접근 방식은 어느 의미 해킹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새로운 작업 표시줄은 프로그램의 개개의 윈도우를 1개의 단추로 그룹화하여, 자식 윈도우를 가지는 프로그램에 대해서, 자식 윈도우를 표시하기 위한 표준적인 방법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반복되지만, 작업 표시줄은 진짜 윈도우 외에 자식 윈도우에 액세스하기 위한 , 유일한 일관성이 있는 장소를 제공합니다. 사용자 지정 윈도우 변환은 표현력 풍부한 미리 보기와 Aero Peek , 작업 표시줄 위에서 일반적으로의 윈도우와 같이도 행동합니다.

미리 보기 도구 모음

이전의 작업 표시줄에 관한 글에서 Windows Media Player 의 데스크 밴드는 유익한 백그라운드 뮤직용의 컨트롤을 제시하는 것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이 기능이  사용되고 있는 것은 세션의 3% 정도라도 이야기했습니다. 새로운 도구 모음에는 「미리 보기 도구 모음」라고 불리는 새로운 기능이 있습니다. 이것은 최대 7까지의 윈도우 컨트롤을 관계하는 작업 표시줄 단추의 안에 표시합니다. 프로그램 전부에 적용되는 점프 목록과 달리, 이 도구 모음은 특정 윈도우에만 관계가 있습니다. 이 새로운 기능을 도입되면, Media Player 는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을 것입니다.

clip_image012_thumb[3]

그림 6. 미리 보기 도구 모음: 작업 표시줄 미리 보기에서 윈도우 컨트롤에 액세스하기 쉬워집니다

미리 보기 도구 모음은 작업 표시줄을 정돈된 상태로 유지해, 관련이 있는 작업에 직접 작업 표시줄 미리 보기에서 액세스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작업이 표시되는 것으로, 윈도우 변환의 필요성이 절감됩니다. 

통지 영역

통지 영역이 사용자의 컨트롤 아래로 돌아온 것을 기쁘게 알려 드리겠습니다. 기본에서는  일부 시스템 아이콘만 표시되어 나머지는 메뉴에 표시됩니다. 경험을 컨트롤 하려면 단지 아이콘을 작업 표시줄 위에 또는 작업 표시줄에서 드래그 할 뿐입니다. 또, 시스템으로 표시되는 모든 풍선 도움말에는 작은 렌치 아이콘이 붙었으므로, 통지의 원인이나 무효로 하기 위한 직접적인 방법을 즉시 체크하는 것으로써, 번거로운 경고를  신속하게 「알려 주는 것이」가능합니다. 

clip_image014_thumb[3]

그림 7. 통지 오버플로: 아이콘은 기본으로 오버플로 영역에 표시됩니다만, 스스로 승격 시킬 수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에 통지 영역의 가장 평판의 좋은 변경은 잡음을 컷 한 것 대신, 표시하는 정보를 늘린 것입니다. 이번이야말로 기본으로 작업 표시줄은 시간과 일시 모두를 표시합니다. 마침내 했습니다!

오버레이 아이콘과 진행 상황 막대

통지 영역을 정리하는 것은 프로그램이 중요한 정보를 표시하기 위한 다른 방법을 고려하는 것에 적합한 것이었습니다. Windows 가 도달하는데 오버레이 아이콘이 있지만 (예를 들어, 탐색기로 바로 가기를 표시한다), 이 기능을 작업 표시줄에도 넓히기로 했습니다. 아이콘은 프로그램의 작업 표시줄 단추의 위에 표시됩니다. 게다가 작업 표시줄 단추를 진행 상황 막대에 바꾸는 것으로, 프로그램은 진행 상황에 대해 피드백 할 수도 있습니다.

clip_image016_thumb[3]

그림 8. 진행 상황 막대: 실행중의 복사 작업을 나타내기 위해서, 탐색기는 작업 표시줄의 진행 상황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은 관계하는 작업 표시줄 단추 안에 아이콘이나 진행 상황을 간단하게 표시할 수 있습니다. 이것에 의해, 작업 표시줄의 「하나의 장소에 하나의 단추」가 됩니다.

Color Hot-track

Color Hot-track은 새로운 작업 표시줄의 성격을 상징하는 작은 터치입니다. 작업 표시줄 위의 실행중의 프로그램의 위에 마우스를 작동시키면, 광원이 마우스의 움직임을 추적하지만, 그것을 보면 놀라는 것과 동시에 즐거워 집니다. 게다가 빛의 색은 실제로 아이콘 그 자체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아이콘의 가장 우세한 RGB 를 계산하여, 그 색으로 동적으로 단추를 그립니다. Color Hot-track은 즐거움과 동시에 프로그램이 실행중인 반응을 나타내, 프로그램의 아이콘을 눈에 띄게 합니다. 우리는 언제나 Windows 플랫폼을 빛낼 수 있고 있는 것은 프로그램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clip_image018_thumb[3]

그림 9. Color Hot-track: 마우스를 실행중의 윈도우를 좌우로 움직이면, 역동적으로 컬러 조명 효과가 나타납니다.

시작 메뉴

Vista에서 시작 메뉴에 대해서 일부  변경을 하여,  Windows 7 에서는 이 UI 에 대한 변화는 최저한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특필해야 할 개선점은 점프 목록 추가와 좋아진 전원 단추입니다. 전원 단추의 디폴트는 [종료] 로 되어 있지만, 간단하게 사용자 지정할 수 있습니다.

다르지만 친숙함

새로운 작업 표시줄의 모든 기능에도 불구하고, UI 가 유사성을 유지하도록  배려하는 것은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우리의 일을 표현하면, 진화적이지만, 혁명적이지는 않습니다. 작업 표시줄은 실행의 면, 윈도우 변경, 그리고,  경고를 전하는 것으로 계속합니다.  Windows 를 처음 사용하거나, 경험이 있거나 변화에는 비용이 듭니다. 그 때문에 우리는 시간을 들여 주의 깊게 피드백을 평가하여, 설계를 확인하기 위해서 무수한 연구를 실시하여 앞으로도 UI 가 유연성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입니다.

이 글이 새로운 Windows 7 작업 표시줄에 관한 정보 제공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앞으로 디자인프로세스나 기능의 테스트 방법 등 고급 기능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므로 많이 기대 주세요.

- Chaitanya


Comments (0)

Skip to main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