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1주년 & SDET


오늘이 입사한지 1년이 되는 날입니다. 내일이면 이 회사도 이제 2년차가 되는 것이죠. 삐약삐약~


미국에서는 매년 입사일이 되면 이를 기념하기 위해서 전통적으로 해당하는 년수 lbs(파운드)의 m&m 쪼꼬렛을 사무실 앞에 갖다 놓습니다. 1lbs는 454g쯤이라고 하니까 약 0.5kg * 연수 어치를 가져다 놓는 것이죠. 그렇다고 우리나라도 그러냐 하면...안그러던데요 ㅜ,.ㅜ;;


--


그리고 미국과의 일관성을 위해서 STE(Software Test Engineer)에서 SDET(Software Development Engineer in Test)로 (명함에 들어가는) 공식 타이틀이 변경되게 되었습니다. 일종의 개발자 냄새가 나게 된 타이틀이라 조금은 뿌듯합니다.^^ 그렇다고 STE가 코딩과 무관하다는 이야기는 아니구요, 타이틀에 D가 안들어가서 서운하다는 이야기였습니다.


 


Comments (2)
  1. anonymous says:

    음.. 계속 ms쪽 프로그래밍만 해왔는데 이번엔 사이베이스코리아 Technical support Engineer 포지션에 잡오퍼가 들어왔습니다. 이걸 받아들여야 할지 고민이 되는게 앞으로 경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외국계 회사는 처음이라..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2. brainspin says:

    간단히 코멘트로 드리기에는 참 어려운 이야기네요. 그냥 두리뭉실하게 말씀드리기도 뭣합니다만. 다른 외국계 회사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저희 회사만을 기준으로 한다면, 배울 것은 참 많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회사와는 다른 점이 참 많습니다. 좋다 나쁘다를 떠나서 "다르다"는 것이죠. 연봉만 맞고 일이 외국쪽과 많이 컨택을 요하는 오퍼라면 괜찮다는 생각을 합니다.

Comments are closed.

Skip to main content